「安倍仲麿、唐にて和歌を読みし語」

c0077412_147467.jpg
☆『今昔物語』巻二十四第四十四の再話とその韓国語訳です。



今は昔、安倍仲麿という人がいたそうだ。朝廷は彼を遣唐使として唐に送った。何年も経ったが、仲麿はなかなか帰国できなかった。それで、また別の遣唐使がやってきたときに、その人といっしょに帰国することにした。明州というところまでやってくると、唐の人々が海辺で仲麿を送る宴会をしてくれた。夜空には月が明るく輝いていた。それを見ると故郷のことが思い出されて懐かしく悲しくなり、仲麿は故郷の方を見ながら次のように和歌を詠んだ。

天の原ふりさけ見れば春日なる三笠の山にいでし月かも

こう詠んで泣いたという。これは、仲麿がこの国に帰ってから語ったのを聞いて、語り伝えたという。(注:実際は、仲麻呂は帰国できないまま唐で世を去った)


아베노나카마로(安倍仲麿)가 당나라에서 와카를 지은 이야기

옛날 옛날에, 아베노나카마로라고 하는 사람이 있었단다. 조정은 그를 견당사(注1)로서 당나라에 보냈단다. 많은 세월이 흘렀지만 나카마로에게는 귀국할 기회가 찾아오지 않았다. 그런데 또 다른 견당사가 일본에서 왔기 때문에 그 사람이 귀국할 때에 함께가기로 했지. 명주(明州)라는 곳까지 오자 당나라 사람들이 바닷가에서 나카마로 들을 환송하는 연회를 베풀어 주었지. 밤 하늘에는 달이 휘영청 빛나고 있었어. 그 달을 보고 고향이 생각난 나카마로는 그립고 슬픈 마음을 참지 못하여 고향쪽을 쳐다보면서 와카를 지었단다.

너른 하늘을 올려다보니 저 카스가의 미카사산에도 뜨는 달이더라

이렇게 지은 뒤 울었단다.
이것은 귀국한 나카마로(注2)가 이야기한 것을 들은 사람들이 전했다고 한다.

(注1) 8c.에서9c.에 걸쳐 일본에서 당나라에 파견하던 사신
(注2) 사실은 나카마로는 귀국하지 못한 채 당나라에서 죽었다.
[PR]
トラックバックURL : https://nishina.exblog.jp/tb/5988925
トラックバックする(会員専用) [ヘルプ]
by nishinayuu | 2007-05-02 13:49 | 再話 | Trackback | Comments(0)

読書と韓国語学習の備忘録です。


by nishinayu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