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け!」 「く!」 日本でいちばん短い会話

☆新聞のコラムを韓国語にしました。日本語原文は韓国語の下にある「原文」というピンクの文字をクリックすると出てきます。

“께!” “꾸!”  일본에서 가장 짧은 회화  아유카와 노보루
 나는 30대 중반쯤부터 10년 가까이 쓰가르에서 살았다. 전근으로 인하여 아키타에서 처음으로 현의 경계를 넘어간 것이다. 쓰가르에 살면서 내가 우선 당황한 것이 말. 이웃 현이기 때문에 그다지 걱정하지 않았는데, 회화가 전혀 통하지 않았다.
 먼저 내 앞에 가로놓여 나타난 말이 “마에네에” 였다. 이 말이 자꾸 나타나고, 그때마다 회화도 내 사고도 멈췄다. “마에네에”가 “안된다” 라는 것을 이해하게 될 때까지 꽤 시간이 걸렸다. 쓰가르말은, 그 난해함에서, 일본 사투리 중의 최우익이라고 한다. 예를 들면, 나는 다음 같은 말에 맞닥뜨렸을 때에도 어벙벙했다. “이파다다”. 이것은 “이상하다”나 “기묘하다”를 의미하는 말이지만, 이 말도 이해를 위한 단서는 잡을 수 없다.
 쓰가르말은 엄연하게 우뚝 솟아 있는 방언이었다. 침침하고 무거운 쓰가르의 풍토를 방언으로 표현한 시집 “마르멜로”로 세계적인 평가를 얻은 타카기 교오조오. 쓰가르를 웃겨 넘기는 문장과 이야기로 천연스러운 쓰가르를 뚜렷이 드러낸 방언(放言)시인 이나 캇페이. 그들과의 만남덕분으로 나는 쓰가르말에 사로잡혔다.
 한편 아키타말은 비교적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전에 “헤바” 가 ‘전국구 말’ 직전까지 가까워진 적이 있었다. “그럼”이나 “그러면” 을 의미하는 아키타말로, 76년에 방영된 NHK의 아침연속드라마 “구름의 융단” 에서 주인공이 널리 알렸다. 이말은 “소오수레바”의 준말이다. 최근에는 크게 히트한 영화 “춤추는 대수사선”에서 아키타 출신의 등장인물이 중얼거리는 “카닷파리”가 화제가 됐다. 전국각지에서 “어떤 의미인가?” “어원은?” 등 문의가 왔다. 나는 “완고”나 “고집 부림”을 가리키며, 어원은 “카타쯧파리(어깨를 펴기)”라고 대답했다.
 일본에서 가장 짧은 회화로 “도사(어디 가세요?)” “유사(목욕탕에요)”가 이나 캇페이덕택에 유행했는데, 아키타말에는 “께”라는 말이 있다. “오세요”나 “드세요”를 의미하며, “꼬이” “꾸에”가 변한 것이다. 아키타말에는 “꾸”도 있는데, 이것은 “먹겠습니다”다. 한 사람이 “께”라고 하면 상대방이 “꾸”라고 대답한다. 이것이야말로 일본에서 가장 짧은 회화다.
 정취가 깊은 방언왕국인 동북지방에 오잣테탄세(오십시오). (시인:아키타현 거주)




 30大の中頃から10年近く津軽で暮らした。転勤で、秋田から初めて県境を越えたのである。
そこに住んで、まず戸惑ったのが言葉。隣の県だからそれほど心配していなかったのだが、話していて全く通じない。
 最初に立ちはだかったのが「まえねぇ」であった。この言葉が頻繁に出てきて、会話も思考も中断する。「まえねぇ」が「ダメだ」と理解できるまでに、しばらく時間を要した。
 津軽弁は、その難解さにおいて、日本の方言の最右翼だ、と言われる。例えば、次の言葉にも立ち往生した。「いぱだだ」。「おかしな」とか「奇妙な」という言葉だが、これも理解の糸口がつかめない。
 津軽弁は、厳然と屹立している方言であった。暗くて思い津軽の風土を方言で表現した詩集「まるめろ」で世界的な評価を得た高木恭造。津軽を笑い飛ばす文章と語りで、あっけらかんとした津軽を浮き立たせた方言詩人・伊奈かっぺい。彼らとの出会いで、津軽弁のとりこになった。
 一方、秋田弁は比較的分かりやすい。かつて「へば」が全国区になりかけた。「じゃあ」とか、「それでは」の秋田弁で、76年に放映されたNHKの朝のドラマ「雲のじゅうたん」のヒロインが広めた。「そうすれば」が縮まったものだ。
 最近では、大ヒットした映画「踊る大捜査線」で、秋田出身の登場人物が呟く「かだっぱり」が話題になった。全国各地から、「どういう意味か。語源は?」という問い合わせが来た。「頑固」とか、「意地っ張り」のことを言い、語源は「肩突っ張り」である、と答えた。
 日本一短い会話として、「どさ(どちらへ)」「ゆさ(お風呂へ)」を伊奈かっぺいがはやらせたが、秋田弁には「け」という言葉がある。「いらっしゃい」「召し上がれ」の意味で、「来い」「食え」が訛った。秋田弁には「く」もあって、これは「食べます」。「け」と言われて「く」と答える。こちらが日本一短い会話になる。味わい深い方言王国の東北に「おざってたんせ(お越しください)」。
  あゆかわのぼる(詩人・秋田在住)
[PR]
by nishinayuu | 2006-11-28 08:04 | 翻訳 | Trackback | Comments(0)
トラックバックURL : http://nishina.exblog.jp/tb/5041482
トラックバックする(会員専用) [ヘルプ]
<< 『ジェイン・オースティンの読書... 『赤と黒』 (スタンダール著、...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