盤上で人間との知恵比べ

☆【「知能をつくる」五話 その1】 (朝日新聞のコラム)を韓国語に訳してみました。チェスの世界チャンピオンと対戦したコンピューターについての話です。韓国語のあとに日本語の原文があります。


체스판에서 인간과의 지혜경쟁

  “그것은 인간이 아니면 생각할 수 없는 수. 나는 새로운 종류의 지성을 느꼈다.” 1996년 2월 체스의 세계챔피언이던 게리=카스파로프는 매초 2억 수를 전력을 다해 읽는 IBM사의 체스전용컴퓨터 ‘디프 블루’ 와의 최초의 시합에 졌을 때 그렇게 말했다. 인공지성이 최고급의 인간지성에 필적된 최초의 예였다.

카스파로프는 이 대전에 3승1패2무승부로 이겼지만, 이듬해에는 1승2패3무승부로 져서, 그것이 ‘ 인공지능, 승리한 날’ 로 보도되었다. 실은 IBM사의 기술진이 시합마다 소프트룰 조정했기 때문에 매회 같지 않은 ‘지성’ 을 만나 당황한 것이 카스파로프의 패인이었을 것이다. 그후 IBM사는 컴퓨터체스의 연구에서 손을 떼었(철퇴했)기 때문에, 진정한 힘은 잘 모르는 채로 남아있다.

그후에도 각종 체스용 소프트는 세계의 여기저기에서 개발되고 있어서 카스파로프와 기계 사이의 싸움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작년 2월에는 노트컴퓨터에서 작동하는 체스프로그램 ‘디프 주니어’ 와 시합을 해서 비겼다. 카스파로프의 흥미는 여러 인공지능이 각각 개성을 가지는 것이라고 한다.

컴퓨터체스의 기술은 다른 데에서도 유용할까? 공립하코다테미래대의 마츠바라 히토시교수에 따르면 화합물의 조합을 계산하는 것으로 시험하여 새로운 약을 찾아내는 기술로 응용할 수 있다고 한다. 지성을 만들기 위한 길은 또 계속될 것인데, 천재에 필적하는 인공지성은 지금으로서는 이 체스컴퓨터밖에 없다. (우치무라 나오유키)




 「あれは人間だけが思いつく手。新しい種類の知性を感じた」。96年2月、チェスの世界チャンピオンだったガルリ・カスパロフは、毎秒2億手を力任せで読むIBM社のチェス専用コンピューター「ディープブルー」と初めての手合わせで負けたとき、そうもらした。人工の知性がトップクラスの人間の知性と並んだ初めての例だった。
 カスパロフはこの対戦を3勝1敗2引き分けで勝ったが、翌年は1勝2敗3引き分けで負け、「人工知能、勝利の日」と報道された。
 実は、IBM社の技術陣が手合わせごとにソフトを調整したため、毎回違う「知性」に出会って戸惑ったのがカスパロフの敗因らしい。同社はこの後、コンピューターチェス研究から手を引いたため、本当の強さはよくわからないままだ。
 その後も各種のチェス専用ソフト・ハードの開発は世界のあちこちでおこなわれ、カスパロフと機械の戦いは続いている。昨年2月には、ノートパソコンで動くチェスプログラム「ディープジュニア」と戦い、引き分けた。カスパロフの興味は、いろいろな人工知能がそれぞれ個性を持っていることという。
 コンピューターチェスの技術はほかのことに役立つのか?公立はこだて未来大の松原仁教授によると、化合物の組み合わせを計算で試し、新しい薬を見つける技術に応用できるという。知性作りへの道はまだ続くが、天才と肩を並べる人工知性は今のところこれしかない。
                                                  (内村直之)
[PR]
by nishinayuu | 2006-07-23 21:02 | 翻訳 | Trackback | Comments(0)
トラックバックURL : http://nishina.exblog.jp/tb/4208325
トラックバックする(会員専用) [ヘルプ]
<< 『鳥よ鳥よ』 (申京淑著) 『センセイの鞄』(川上弘美著、...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