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牡丹の花」


c0077412_9545350.jpg☆新聞のコラム(2010.5.10朝日・天声人語)を韓国語に訳してみました。原文は韓国語の下にある「牡丹の花」をクリックしてご覧下さい。

입하가 지나가고, 바람은 [빛나다]에서 [향기가 나다]로 바뀌었다. 바람을 말하는 이름이 많은데, 혹시 [24번 꽃신풍]을 아시나요? 그것은 연초부터 만춘에 걸쳐서, 계절에 따라 피는 24가지 꽃의 소식을 실어오는 바람을 말한다. 중국 전래의 풍취있는 이름이다.
바람은 먼저 매화의 향기를 가져온다. 다음에는 동백꽃과 수선화, 그리고 서향화. 입춘 무렵에는 목련, 그리고 배꽃으로 이어진다. 더욱이 봄이 끝날 무렵에는 모란꽃의 소식을 가져온다. 모란꽃전선은 벚꽃전선을 따라, 지금은 동북지방 부근에 들어간 모양이다. [올해는 모란꽃전선의 북상이 예년보다 늦어지는 것 같습니다] 라는 소식을, 바람에게서가 아니라 어떤 여성 독자에게 받았다.
동경의 모란꽃은 얼마 전에 만개기를 맞이해서, 필자도 그 꽃으로 유명한 절에서 안복을 누렸다. 벌어지기 시작한 봉오리도, 한창때를 지나 흔들리며 허물어가는 큰 꽃송이도, 둘 다 풍취가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꽃이 다 폈을 때의 화려한 모습은 황홀하기 짝이 없다. 기품과 부귀를 지닌 그 모습은 [꽃의 왕자]라는 이름에 걸맞다.
[모란꽃은 끝까지 피워나서 조용해지네, 그 꽃이 차지하는 그 위치의 확실함]
키노시타 리겐이 지은 위의 와가는 절정에서 딱 멈추어 있는 아름다움을 뛰어난 솜씨로 묘사하고 있다. 모란꽃은 흰 꽃이나 붉은 꽃도 좋지만, 자흑색 꽃에서는 신비한 향기가 풍긴다. 알 수 없는 깊은 멋을 띠며 햇빛을 반사하고 있었다.
꽃이라고하면 모란꽃을 가리켰던 중국에서는 당나라의 수도 장안에서 크게 유행했다고 한다. 모란꽃 명소라면 어디나 모두 많은 사람들이 몰려나갔다. 구경객으로 흥청거리는 광경을 대시인 백거이(白居易)는 이렇게 읊었다.
[꽃이 피고 꽃이 지기를 20일, 온 성안의 사람들 모두 모란꽃에 미쳤네]
당나라 황제 현종(玄宗)은 모란꽃이 피는 모습을 자신이 총애하는 양귀비에 비유했다고 전해지고 있다. 경국의 꽃이라고 해야 하는가.
[떨어진 후에도 기억속에 떠오르는 모란의 모습] 부손(蕪村)
위의 [모란]은 꽃일까? 아니면 사람일까?




立夏を過ぎ、風は「光る」から「薫る」になった。風の名にも色々あるが、「二十四番花信風」をご存じだろうか。年明けから晩春の折々に咲く、二十四種の花の便りを乗せて吹く風を言う。中国伝来の風雅な呼び名である。
その風はまず、梅の香りをもたらす。次には椿や水仙、沈丁花。立夏のころには辛夷、さらには梨花などと続く。そして春の終わりには牡丹の知らせを運んでくる。その牡丹前線は、桜を追って東北あたりに入ったらしい。今年は遅れ気味ですと、風ならぬ読者の女性から便りを頂いた。
東京はしばらく前が盛りで、名所の寺で眼福にあずかった。ほぐれかけた蕾も、盛りを過ぎてゆらりと崩れた大輪も趣がある。だが、何と言っても咲き極まった艶美にはほれぼれする。気品と富貴を供えた姿は「花の王」の名にふさわしい。
〈牡丹花は咲き定まりて静かなり花の占めたる位置のたしかさ〉。木下利玄の一首は、絶頂にぴたりと静止した美を見事にとらえている。白も紅もいいが、紫黒の花には神秘が匂う。底の知れぬ深みをたたえて、陽光をはじいていた。
花と言えば牡丹を指した中国では、唐の都の長安で大流行したそうだ。名所はどこも大勢が繰り出した。にぎわう光景を、大詩人の白居易は〈花開き花落つ二十日 一城の人皆狂えるがごとし〉と歌っている
唐の皇帝玄宗は、その咲き姿を寵愛した楊貴妃にたとえたと伝えられる。傾国の花と言うべきか。〈散りてのちおもかげに立つ牡丹かな〉蕪村。この牡丹とは花か。それとも人だろうか。
[PR]
by nishinayuu | 2011-05-17 09:10 | 翻訳 | Trackback | Comments(0)
トラックバックURL : http://nishina.exblog.jp/tb/16339881
トラックバックする(会員専用) [ヘルプ]
<< 『輝く日の宮』(丸谷才一著、講談社) 『真実は銘々に』(ウイジ・ピ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