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詩「フリンジ・リンドウ」 エミリー・ディキンソン

☆英詩Flinged Gentian を韓国語に訳してみました。各行の母音数は12で揃えてあります。

술 모양의 용담    에밀리 디틴슨

신이 작은 용담을 창조하셨다;
그는 장미꽃이 되려고 했으나
실패했다. 온 ‘여름’이 웃어댔다.
그런데 눈이 내리기 바로 전에
한 보라색 생명체가 출현했고
온 언덕을 황홀하게 만들었다;
그러자 여름은 얼굴을 감추며
비웃음의 소리를 가라앉혔다.
서리가 용담을 소중히 길렀다;
‘북’이 용담을 불러낼 때까지는
그 진보라색은 보이지 않는다,
“조물주님! 난 이제 피어도 돼죠?”

Fringed Gentian    Emily Dickinson

God made a little gentian;
It tried to be a rose
And failed, and all the summer laughed.
But just before the snows
There came a purple creature
That ravished all the hill;
And summer hid her forehead,
And mockery was still.
The frosts were her condition;
The Tyrian would not come
Until the North evoked it,
“Creator! shall I bloom?”

注1:fringed gentian――花びらの縁が房状になった竜胆。北米に分布。
注2:Tyrian――タイア紫。古代ギリシア・ローマ人が用いた紫色の染料。
[PR]
by nishinayuu | 2009-11-30 09:53 | 翻訳 | Trackback | Comments(0)
トラックバックURL : http://nishina.exblog.jp/tb/13104091
トラックバックする(会員専用) [ヘルプ]
<< 『Doctor Dolittl... 『Doctor Dolittl... >>